김지민, 김준호와 선긋기?…“결혼 약속한 사이 아냐”

  • 뉴시스
  • 입력 2024-02-20 07:48
  • 업데이트 2024-02-20 07: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의 사랑꾼’ 김지민. (사진 = TV조선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이 공개 열애 중인 개그맨 김준호와 결혼 얘기에 조심스러워했다.

19일 방송된 TV 조선(CHOSUN) 예능물 ‘조선의 사랑꾼’에서 MC 김국진이 “김준호가 (김지민 부모 댁에) 설 인사를 하러 갔냐”고 묻자 “아직은…”이라며 이렇게 반응했다.

“나중에 우리가 무슨 일이 있으면 서로 가야 되는 날이 오겠지만 지금은 오버 아닌가”라면서 “선물은 해야죠. 그런데 저희는 아직 결혼을 약속한 사이가 아니다”라고 했다.

황보라가 “왜 자꾸 선을 긋냐”며 답답해하자 김지민은 “서로 상견례도 안 한 사이인데, 명절 때 찾아가는 건 좀 아니지 않냐”고 반문했다.

최성국은 김지민이 자신에 대해 ‘사회적 유부녀’라고 얘기한 걸 꼬집었고, 김지민은 “입이 있는데 얘기도 못하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지민과 김준호는 아홉 살 차이를 극복하고 재작년 초부터 공개 열애 중이다. 김준호는 ‘돌싱’(돌아온 싱글)이다. 지난 2006년 2세 연상 연극배우와 결혼했으나, 2018년 이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 자녀는 없다. 김지민은 미혼이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