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경선, 호남 현역 전원 탈락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1 22:37
  • 업데이트 2024-02-22 06: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1일 제22대 총선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전북과 광주 등 호남권 국회의원이 전원 탈락하며 사실상 현역 물갈이가 시작됐다는 평가다.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총 21곳의 1차 경선 지역 결과를 발표했다. 경선에서 떨어진 현역 의원 5명 가운데 광주, 전북에서는 현역 의원 4명 전원이 탈락했다.

광주 북갑에선 조오섭 의원이 정준호 변호사에게, 북을에선 이형석 의원이 전진숙 전 광주 시의원에게 패했다. 동남갑에선 원내대변인인 윤영덕 의원이 정진욱 당대표 정무특보에게 패해 탈락했다. 전북 익산갑에선 18대 국회부터 내리 3선을 지낸 이춘석 전 의원이 초선인 김수흥 의원을 꺾었다. 이외에도 제주 제주시갑에서는 문대림 후보자가 현역 송재호 의원을 꺾고 본선에 진출했다. 이날 경선 결과가 발표된 지역 중 현역 의원이 패한 곳은 총 다섯 곳이다.

이밖에 김영호(서울 서대문을), 남인순(서울 송파병), 정일영(인천 연수을), 맹성규(인천 남동갑), 조승래(대전 유성갑), 임오경(경기 광명갑), 이학영(경기 군포시), 윤후덕(경기 파주갑), 어기구(충남 당진) 의원 등은 모두 경선에서 승리해 총선행을 확정했다.

한편 경선은 국민참여경선 방식으로 일반시민 50%, 권리당원 50% 비율, ARS 투표로 진행됐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