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사퇴 요구에 “그런 식이면 1년 내내 대표 바꿔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18: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최근 공천 논란과 관련해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대표직 사퇴 요구에 대해 "툭하면 사퇴하라 소리하는 분들 계신 모양"이라면서 "그런 식으로 사퇴하면 1년 내내, 365일 대표 바뀌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당대표실 앞에서 연 브리핑에서 ‘밀실 공천’ ‘사천’ 논란에 휩싸인 당 공천에 대해 "민주당은 시스템에 따라서 합리적 기준으로 경쟁력 있는 후보를 골라내고 있는 중"이라며 "약간의 진통, 환골탈태 과정에서 생기는 진통이라고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누군가는 1등하고 누군가는 꼴등 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은 변화를 바라는데 한 번 선출된 분들은 스스로 지켜가고 싶어 한다. 이 두 가지를 잘 조화하는 게 당 지도부, 공관위에서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당 여론조사 관련 불만이 분출된 것에 대해 "일상적으로 해오던 정당 내 조사업무인데 과도하게 예민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십수 년 전에 어떤 업체가 성남시 여론조사를 한 번 했다. 그것과 지금 이 민주당의 정량 평가를 위한 조사와 무슨 관계가 있느냐"며 여론조사 업체 선정 관련 의혹을 반박했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일부 의원들이 평가 결과 공개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서는 "공관위에서 자율적으로 잘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세균·김부겸 전 국무총리와, 권노갑 민주당 상임고문, 정대철 헌정회장 등 민주당 원로들이 당 공천에 잇달아 우려를 표명한 데 대해 "당 원로들께서 이런저런 의견을 주셨는데 당에 대한 애정의 발로인 것이고 당이 잘 되기를, 총선에서 승리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한 충언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