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8개 시립병원장과 비상진료 긴급회의… “공공병원 가치 보여달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4 22:33
  • 업데이트 2024-02-24 22: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1일 서울의료원을 방문한 오세훈 서울시장(왼쪽).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8개 서울시립병원과 비상진료 대책을 논의했다.

오 시장은 24일 오후 2시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8개 서울시립병원 병원장들과 긴급회의를 열고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따른 비상 진료 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전날 보건의료재난 위기 경보 ‘심각’ 단계가 발령된 후 공공의료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 시장은 “어려울 때일수록 시립병원이 공공병원의 가치를 보여줘야 한다”며 “환자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협력해 위기를 이겨내자”고 부탁했다. 또 의료공백을 줄이기 위한 시의 비상의료체계 및 대책을 점검하고 병원별 진료 상황과 인력 순환 방안 등을 들었다.

서울시는 시니어 의료진 등 대체인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비상의료 상황 속에서 공공병원이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재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인력확보가 용이하도록 병원별 의료진 정원 관리에 유연성을 두겠다는 대책을 마련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현석 서울의료원장, 이재협 보라매병원장, 소윤섭 동부병원장, 송관영 북부병원장, 표창해 서남병원장, 최종혁 은평병원장, 이창규 서북병원장, 남민 어린이병원장이 참석했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