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논란’ 민주당 “한동훈·윤재옥이 ‘당 기여도’ 채점…이런 게 사천”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4 17: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통령실의 제2부속실 설치 추진 및 부산경찰청 정치테러 수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국민의힘 공천 심사 요소 중 하나인 ‘당 기여도’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재옥 원내대표가 평가하는 것에 대해 사천(私薦)이라고 지적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시스템 공천을 도입하겠다며 밝힌 배점은 시스템을 빙자한 사천"이라며 "전체 배점의 15%를 차지하는 당 기여도를 한 위원장과 윤 원내대표가 채점하도록 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공천 심사 배점은 국회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의 경우 여론조사 40점, 도덕성 15점, 당 기여도 15점, 당무 감사 20점, 면접 10점으로 이뤄진다. 이 중 당 기여도는 한 위원장과 윤 원내대표가 평가한다.

박 대변인은 "당 대표와 원내대표 둘이 마음대로 평가 순위를 떡 주무르듯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사천이라고 한다"며 "두 사람이 대체 무슨 기준과 근거를 가지고 당 기여도를 정한다는 말이냐"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한 위원장은 이미 특정 후보의 손을 들어주며 사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면서 "당 기여도를 어느 기준에 따라 채점했는지 근거와 이유를 낱낱이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을 흉내라도 내려거든 최소한의 양심과 제도는 갖추라"고 덧붙였다.

박지웅 기자
박지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