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김성현, PGA투어 멕시코오픈서 1오버파로 컷 통과 실패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4 11:15
  • 업데이트 2024-02-24 11: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경훈. AP뉴시스



이경훈과 김성현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멕시코 오픈(총상금 810만달러)에서 컷 탈락했다.

이경훈과 김성현은 24일 오전(한국시간) 멕시코 바야르타의 비단타 바야르타 코스(파71)에서 열린 멕시코 오픈 2라운드까지 중간합계 1오버파 143타씩을 작성하고 짐을 쌌다. 컷 통과 기준은 2언더파다. 이경훈과 김성현은 정상급 선수들이 불참한 이번 대회에서 상위권을 노렸으나 고배를 들었다.

이경훈은 올해 출전한 4개 대회에서 2차례 컷 탈락했다. 톱 10 진입은 지난해 10월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공동 7위가 마지막이다. 김성현은 올해 5개 대회에 출전했고 피닉스오픈 공동 28위가 최고 순위다. 지난해 9월 포티넷 챔피언십에서 깜짝 준우승한 이후 한 번도 톱25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서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는 24위이자 디펜딩챔피언인 토니 피나우(미국)이다. 그만큼 정상급 선수들이 출전하지 않았기에 이경훈과 김성현은 이번에 정상을 노릴 수 있을 것으로 여겨졌다.

이경훈은 1라운드에서 5오버파를 남겼으나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챙겨 4타를 줄였다. 하지만 3라운드에 출전하지 못했다. 김성현은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8번 홀(파4) 티샷이 물에 빠지고 17번 홀(파3)에선 그린 오른쪽 벙커로 들어갔다.

우승 경쟁은 치열하다. 맷 월리스(잉글랜드)와 사미 발리마키(핀란드), 알바로 오르티스(멕시코), 제이크 냅(미국)이 나란히 11언더파 131타로 공동 선두에 등록됐다. 또 에릭 판루옌(남아프리카공화국)이 1타 차로 5위(10언더파), 앤드루 노백과 마크 허버드(이상 미국)가 공동 6위(8언더파)다. 공동 27위인 라파엘 캄푸스(푸에르토리코)는 이날 17번 홀(파3)에서 PGA투어 첫 홀인원의 기쁨을 누렸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