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동+린가드… K리그1 ‘돌풍’으로 떠오른 서울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5: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FC 서울의 김기동(왼쪽)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 서울이 하나은행 K리그1 2024 ‘돌풍’의 팀으로 떠올랐다.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김기동 감독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스타 출신의 제시 린가드를 영입한 효과다.

서울은 2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 2024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돌풍을 일으킬 팀을 선택해달라는 질문에서 12개 구단 감독 중 5명의 선택을 받았다. 그런데 서울은 울산 HD, 전북 현대와 함께 3강 후보로도 꼽힌다. 예상된 전력만 따져도 강팀인데,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칠 것이라는 전망으로 풀이된다.

김은중 수원 FC 감독은 "서울과 어울리지는 않지만 그래도 그 팀은 순위가 몇 년간 하위권이었다. 하지만 올 시즌 영입을 튼튼하게 잘했고, 린가드라는 걸출한 선수도 데려왔다"고 설명했다. 김학범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역시 "김기동 감독의 서울이 굉장히 궁금하다. 아마도 좋은 색깔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울은 지난 시즌을 7위로 마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서울은 포항 스틸러스를 이끌고 최근 몇 년 동안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인 김기동 감독을 영입했다. 그리고 이달 초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200경기 이상 뛴 미드필더 린가드까지 데려오면서 기대감을 부풀렸다.

울산을 이끌고 2연패를 달성한 홍명보 감독과 조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은 김학범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제주와 더불어 서울의 돌풍을 전망했다. 홍명보 감독은 "그 이유는 이미 다른 분들이 다 말씀해주셨다. 지난해보다 훨씬 더 높은 위치에서 마무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단 페트레스쿠 전북 감독도 서울의 활약을 전망했다.

김기동 감독은 "감독으로서 부담된다"면서도 "이런 부담감을 즐기겠다. 결과를 끌어내는 게 감독으로서 할 일이니 부담도 받아들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기동 감독은 또 "울산, 전북과 함께 서울을 3강에 넣고 싶다"면서 우승에 대한 열망을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