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이면 은퇴?…60세 이상 자영업자 첫 200만 명 돌파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7 09: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인구 고령화 등 영향으로 지난해 60세 이상 ‘실버 자영업자’ 수가 처음으로 2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경기 불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은퇴 후 생계형 창업에 뛰어드는 이들이 늘면서 고용원이 없는 ‘나 홀로 사장’의 40% 이상이 60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60세 이상의 구직활동 역시 20대 못지 않게 크게 증가한 것으로도 분석됐다.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60세 이상 자영업자 수는 전년 대비 7만4000명 증가한 207만3000명으로, 역대 최다 수치를 기록했다. 이 수치는 2019년 171만1000명에서 2020년 181만 명, 2021년 188만6000명, 2022년 199만9000명 등 꾸준히 증가 추세를 이어왔다. 20년 전인 2003년의 109만8000명과 비교하면 2배 가량이나 급증한 셈이다.

지난해 전체 자영업자 568만9000명 중 60세 이상 비중도 36.4%로 역대 가장 높았다. 이 비중은 2019년 30.5%로 처음 30%를 넘은 데 이어, 2020년 32.7%, 2021년 34.2%, 2022년 35.5% 등을 기록했다. 지난해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 중 60세 이상 비중이 41.2%로, 나 홀로 사장 5명 중 2명 이상이 60세 이상인 것으로도 조사됐다.

지난해 자영업자 비중을 연령대 별로 살펴보면 60세 이상이 36.4%로 가장 크고, 다음으로 50대(27.3%), 40대(20.5%), 30대(12.4%), 29세 이하(3.4%) 등 순이었다. 50대 비중도 2015년 31.2% 이후 낮아지고 있으나 60세 이상만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고령 자영업자 수가 많은 것은 전반적인 인구 고령화 영향이 크지만, 생계형이 적지 않다 보니 한번 자영업에 뛰어들었다가 나이 들어서도 일을 놓지 못하는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60세 이상의 구직활동 역시 크게 증가했다. 한국고용정보원 고용행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정부가 운영하는 취업정보 사이트 ‘워크넷’에 올라온 신규 구직 건수(477만6288건) 중 60세 이상이 전체의 20.1%(95만9602건)에 달했다. 구직활동이 가장 활발한 20대(24.0%) 다음으로 많았다. 지난 1월 60세 이상 신규 구직 건수는 13만9000건으로, 전체의 27.4%였다. 이는 20대(11만6000건)마저 추월한 수치다.

최준영 기자
최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