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몰카’ 최재영 목사 결국 고발됐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8 23: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영 목사 고발하는 자유언론국민연합 등 관계자. 연합뉴스



시민단체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백을 건네는 장면을 몰래 촬영한 최재영 목사를 경찰에 고발했다. 주거침입,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등의 혐의다. 몰카 장면을 보도한 서울의소리와 매체 소속 기자 1명도 함께 고발됐다.

28일 자유언론국민연합과 서울기독교총연합회 등은 최 목사가 "김 여사의 동의를 받지 않고 300만 원 상당의 크리스챤 디올 파우치 가방을 전달하는 모습을 카메라 기능을 숨긴 손목시계로 촬영하고 4·10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특정 정당을 도울 의도로 서울의소리를 통해 악의적으로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는 ‘김 여사가 윤 대통령 취임 후인 2022년 9월 13일 최 목사로부터 300만 원 상당의 가방을 선물 받았다’고 주장하며 최 목사가 몰래 촬영했다는 김 여사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지난해 11월 공개한 바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