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계약금 1억4000에 40억 아파트 계약한 사연

  • 뉴시스
  • 입력 2024-02-28 09:34
  • 업데이트 2024-02-28 09: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계약금 1억4000만원으로 현재 평(3.3㎡)당 1억원인 성수동 고급아파트에 입주한 사연을 전했다.

오정연은 지난 27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강심장VS’의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에서 “타이밍이라는 게 신기하다. 2015년에 (KBS에서) 퇴사하고 회사에 갈 일이 없어졌다. (프리랜서 활동을 위해) 숍을 가야 하니 강남으로 이사를 하려 했는데 집값이 너무 비쌌다”라고 돌아봤다.

이후 오정연은 강남 주변을 탐색하다 다리 건너 공사 중인 아파트를 발견했다. “강남보다 가격도 훨씬 좋아서 계약했다”고 전했다.

오정연이 계약한 아파트는 30평대로 현재 40억원 정도다. 오정연은 “그때 내가 모은 돈과 친척들에게 빌린 돈을 더해 1억4000만원에 입주했다. 한강뷰가 저랑 잘 안 맞아서 1년만 살고 전세를 줬다. 내게 남은 건 그 집과 80%의 대출”이라고 덧붙였다.

오정연과 KBS 아나운서 입사 동기인 MC 전현무는 “(사지는 않고) 나도 봤던 아파트다. 이제 그 동네 가지도 않는다”고 울분을 토했다. 오정연은 “우리 같이 갔었다. 전현무가 본 집은 50평이었다”고 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