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미세먼지 뉴스에 ‘파란색1’…국힘 “노골 선거운동” 방심위 제소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9 08:20
  • 업데이트 2024-02-29 08: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7일 MBC 뉴스데스크 날씨정보 보도 화면. 사진 MBC 뉴스데스크 캡처



국민의힘이 28일 MBC가 뉴스에서 날씨를 전하는 도중 더불어민주당을 연상시키는 파란색 숫자 ‘1’ 그래픽을 사용한 것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제소했다. 전날 저녁 MBC 뉴스는 기상캐스터가 미세먼지 농도가 1이었다는 것을 파란색 숫자 1을 통해 표현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선거운동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지만 공영방송에서 나온 미세먼지 보도가 선거 캠페인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면서 “대뜸 기상 캐스터만한 크기의 파란색 숫자 1이 등장하더니 연신 숫자 ‘1’을 외쳤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를 코앞에 두고 나타난 파란색 숫자 ‘1’은 누가 보더라도 무언가를 연상하기에 충분해 보인다”면서 “오죽하면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지며 사전선거운동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거졌겠나”고 덧붙였다.

그는 “공영방송으로서의 논란은 더 있다”면서 “유독 MBC에서만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행사 영상은 군집한 인파가 등장하지 않고 클로즈업된 사진만 보인다는 지적”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국민의힘은 해당 보도가 선거방송 심의규정 제5조(공정성) 제2항, 제12조(사실보도) 제1항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파란색 숫자 ‘1’은 지난 27일 MBC 저녁 뉴스 말미 기상 캐스터가 당일 미세먼지 농도가 1이었다고 전하는 과정에서 등장했다. 이 캐스터는 숫자를 가리키거나 손가락으로 숫자 1을 만들어 보이면서 “지금 제 옆에는 키보다 더 큰 1이 있다. 1, 오늘 서울은 1이었다. 미세먼지 농도가 1까지 떨어졌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