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차에서 가스불다 불내고 도망친 남자…사우나서 체포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1 10: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서구 가좌동 차량 화재. 인천소방본부 제공



불타는 승용차를 방치한 채 사라졌던 운전자가 10시간 만에 인천의 사우나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운전자인 20대 남성이 달리는 차에서 가스를 흡입하다가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29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20대 A 씨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후 4시 15분쯤 서구 가좌동 도로에서 차량에 부탄가스를 싣고 이동하다가 불을 낸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화재 직후 불타는 차량을 방치한 채로 현장을 벗어나 도주해 경찰의 추격을 받았다. A 씨 차량은 전소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 CCTV 영상을 토대로 추적에 나선 끝에 이날 오전 2시 15분쯤 서구 한 사우나에서 A 씨를 긴급 체포했다. A 차량 주변에서 부탄가스 여러 개가 발견됐다는 점을 감안할 때 경찰은 A씨가 달리는 차량에서 가스를 흡입하다가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심야에 체포가 이뤄져 아직 피의자 조사를 하지 못한 상태"라며 "일단 차량 내부에서 발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