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저격’ 유튜버 폭행 교사 조직원, 구속심사 앞두고 숨진 채 발견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3 20: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0대 조직원이 영장실질심사 불출석하고 경기도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연합뉴스



조폭 조직원들이 너클 착용한 채로 유튜버 폭행한 사건 교사한 혐의


조직 폭력배를 저격하는 내용의 방송을 진행하는 유튜버에 대한 폭행을 교사한 혐의로 수사받던 조직원이 구속심사를 앞두고 극단 선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올해 초 수원남문파 소속 30대 조직원 A 씨가 자신의 특수상해 교사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하고 경기도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이미 영장실질심사를 한 차례 불출석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사망 전 가족에게 "이번에 구속되면 못 나올 것 같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지난해 9월 경기 안산시 단원구에서 조폭 조직원들이 너클을 착용한 채로 40대 유튜버 B 씨를 폭행한 사건을 교사한 혐의로 수사받던 것으로 파악됐다. B 씨는 평소 조폭의 신원을 공개하고 비판하는 내용의 방송을 진행해왔으며, 이를 본 조직원들이 B 씨를 혼내주려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B 씨를 폭행한 20대 조직원 3명과 폭행을 교사한 혐의를 받는 조직원들을 구속 기소한 바 있다.

김군찬 기자
김군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