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할게, 푸바오”…일반 공개 마지막날, 관람객 ‘인산인해’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3 13:19
  • 업데이트 2024-03-03 13: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중에 공개되는 마지막 날인 3일 푸바오가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강철원, 송영관 사육사가 선물한 대나무 장난감을 안고 누워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푸바오가 3일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강철원 사육사로부터 유채꽃 선물을 받고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앞에서 관람객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한국 출생 1호 판다’ 푸바오…건강·검역 관리 뒤 4월 중국으로
3일 오후 5시 에버랜드 유튜브 채널서 특별 라이브방송도


‘한국 출생 1호 판다’로 한국인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판다 푸바오가 3일 일반 공개를 마지막으로 중국 이동을 위한 준비에 나선다. 이날 푸바오에게 작별인사를 하기 위해 경기 용인 에버랜드를 찾은 관람객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했다.

3일 에버랜드 등에 따르면 푸바오는 이날 관람객들과 작별인사를 한 뒤 오는 4월 3일 중국에 돌아가기 위한 준비에 돌입한다. 한 달간 판다월드 내실에서 특별 건강관리를 받고 이송 케이지 사전 적응 훈련을 포함한 검역 준비를 하게 될 예정이다. 푸바오는 중국 쓰촨성의 ‘자이언트판다 보전연구센터’로 옮겨져 생활하게 된다.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해외에서 태어난 판다는 다른 판다와 짝짓기를 하는 만 4세가 되기 전에 중국으로 돌아가야 한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푸바오는 에버랜드 판다랜드에서 생활하면서 ‘용인 푸씨’, ‘푸공주’, ‘푸뚠뚠’ 등 애칭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펜데믹으로 지쳐가던 많은 이들에게 특유의 해맑은 표정과 귀여운 몸짓으로 웃음과 감동을 주며 인기를 얻었다. 푸바오가 ‘강바오’ 강철원 사육사의 팔짱을 끼고 데이트하는 쇼츠 영상은 조회수 2200만회를 넘어서기도 했다.

에버랜드는 많은 사랑을 받았던 푸바오의 일반 공개 마지막 날을 맞아 이날 오후 5시부터 유튜브 채널 ‘에버랜드 - EVERLAND’에서 푸바오의 마지막 판다월드 나들이와 관련된 특별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지현 기자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