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2만 명, 오늘 여의도서 총궐기…한 총리 “정부 의무, 망설임 없이 이행”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3 15: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 2만 여명 집결해 정책 철회 요구
한덕수 국무총리 "정부의 원칙은 변함 없다"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의사와 의대생 2만여 명이 3일 총궐기대회를 열고 정책 전면 백지화를 촉구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의료진이) 불법적으로 의료 현장을 비우는 상황이 계속된다면, 정부는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정부의 의무를 망설임 없이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3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최측 추산 2만명의 의사와 전공의, 의대생이 여의도 일대에 집결해 의대 정원 증원 철회 및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즉각 중단 등을 요구했다.

이날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지금이라도 정부가 의료 현장에서 발생하고 있는 국민 불편과 불안을 조속하게 해결하길 원한다면, 전공의를 포함한 비상대책위원회와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수호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은 총궐기대회 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우리 의사들을 계속 몰아붙인다고 해서 우리가 생각한 길에 경로 이탈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한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가 정한 시한(2월 29일)을 넘겨서까지 복귀하지 않은 전공의들을 향해 "스승과 환자, 나아가 전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것을 정부는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원칙은 변함이 없다"며 "불법적으로 의료 현장을 비우는 상황이 계속된다면, 정부는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정부의 의무를 망설임 없이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사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 외에 사법처분까지 단행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끝으로 "정부는 어떠한 상황이 오더라도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한 집단행동에 굴하지 않을 것이며 의료체계를 최대한 정상적으로 유지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긴급예산지원을 통한 의사 대체인력 채용을 지원하고, 병원에 남아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에 대한 보상도 적극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인지현 기자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