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초 장중 4만선 돌파한 日 닛케이지수 “뉴욕 기술주 강세가 도쿄 반도체 종목 강세로 이어져”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4 11: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닛케이지수가 4만선을 돌파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일본의 한 전광판. NHK 캡처

일본 증시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가 4일 오전 장중 4만선을 사상 처음 뚫으며 새 역사를 썼다.

4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에 따르면 닛케이지수는 이날 오전 9시 개장과 동시에 직전 거래일보다 0.73% 오른 4만201을 기록했다. 닛케이지수가 장중 4만 선을 넘은 것은 사상 처음이다.

이번 닛케이 지수의 4만선 돌파는 미국 뉴욕증시 대표지수 중 하나인 나스닥 지수가 지난 1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게 영향을 미쳤다. 뉴욕증시에서 인공지능(AI)·반도체 업종의 추가 랠리 장이 펼쳐지면서 지난 12개월 동안 260% 급등한 엔비디아는 1일에도 종가 기준으로 4.0%나 상승했다. 닛케이는 "1일 엔비디아를 포함해 기술주가 대폭 상승한 영향으로 해외 투자자들의 일본 주식 매수가 한층 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도쿄증시에서는 도쿄일렉트론, 아드반테스트, 산하에 반도체 설계 기업을 둔 소프트뱅크그룹(SBG) 등의 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 또 다른 도쿄 금융 시장 관계자도 NHK에 "1일 미국 뉴욕시장에서 첨단 기술 관련 종목이 많은 나스닥 지수가 2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견인하는 등 주요 주가지수가 나란히 상승했다"며 이에 대한 영향으로 "도쿄 시장에서도 반도체 관련 종목 등에 대해 매수 주문이 확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닛케이지수는 올해 지속해 상승하며 ‘거품 경제’ 때인 1989년 12월 29일 기록한 장중 사상 최고치(3만8957)와 종가 기준 최고치(3만8915)를 지난달 22일 모두 갈아치웠다. 닛케이지수는 지난 1일에는 장중 3만9990까지 치솟으며 4만선에 10포인트 차로 접근한 뒤 3만9910으로 장을 마감하면서 종가 기준으로 사흘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닛케이지수는 올해 지속 상승하며 지난달 22일 거품 경제 때인 1989년 12월 29일 기록한 장중 사상 최고치(3만8957)를 갈아치운 바 있다. 닛케이지수는 지난 1일에는 장중 3만9990까지 치솟으며 4만선에 10포인트 차로 접근했다가 사흘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