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계’ 이병훈 “경선서 불법·부정선거 의혹”…민주 공천 잡음 지속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4 06:27
  • 업데이트 2024-03-04 06: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병훈 의원이 지난 2020년 4월 15일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개표방송을 지켜보는 모습. 연합뉴스



3일 국회 기자회견서 “광주 동남을 경선 과정에 문제”

더불어민주당 내 ‘비명(비이재명)계’로 꼽히는 이병훈 의원은 3일 광주 동남을 경선 과정에서 불법·부정행위가 벌어졌다며 결과를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지난 달 28일 열린 당내 경선에서 안도걸 전 기획재정부 차관에게 패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선 과정에서 명백한 불법, 부정선거 사례가 발생했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선거 전 과정에서 저에 대해 ‘컷오프될 것이다’, ‘하위 20%에 포함됐다’는 흑색선전이 끊임없이 유포됐지만 저는 컷오프되지도 않았고 하위 20%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흑색선전은 특정 후보 캠프를 중심으로 조직적으로 이루어졌던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말했다. 이어 “실제로 안 예비후보 지지 선언을 한 조수웅 전 광주시의회 부의장 등 4인이 조작된 하위 20% 명단을 유포한 게 적발돼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또 “제보에 따르면 안 예비후보는 유급 사무원 3인을 제외하고 선거운동 대가를 지불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선거캠프 본부장 등 자원봉사자들에게 수 차례 금품을 살포한 의혹을 사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당 지도부를 향해 “‘가짜 하위 20% 명단’ 유포에 따른 허위 사실 공표 혐의와 금품 및 선물 살포는 중대한 선거범죄고, 당선되더라도 당선무효형에 이를 가능성이 높고 당의 명예가 훼손될 것이라 경선 결과를 무효로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수사당국을 향해선 “불법, 부정선거 혐의가 있는 후보에 대해 신속한 수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인지현 기자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