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띠 졸랐다…‘이자 비용’ 역대 최대에 저소득층 식품 소비 줄여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4 06: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시내 은행들의 ATM 기기들이 모여 있는 모습. 뉴시스



고금리 장기화에 급등…서민 가구, 식료품 지출 줄고 이자 지출 늘어

고금리 상황이 계속되면서 가계가 대출 이자를 갚기 위해 지출하는 ‘이자 비용’이 지난해 역대 최대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이 낮은 서민 가구는 음·식료품 지출이 줄었지만, 이자 지출은 18% 넘게 증가했다.

4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와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1인 이상 가구의 명목 지출 중 월평균 이자 비용은 13만원이었다.

9만9000원이었던 2022년과 비교하면 1년 새 31.7% 급등했다.

이는 통계청이 1인 이상 가구에 대한 가계동향 조사를 시행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증가 폭이다. 같은 기간 소비 지출 증가 폭(5.8%)과 비교해도 5배 이상 높다.

물가 영향을 배제한 실질 이자 비용 역시 2022년 9만2000원에서 11만7000원으로 27.1% 증가했다. 이 역시 2006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대 폭의 증가다.

이 같은 이자 비용의 급격한 증가는 가계 코로나19 시기 늘어난 가계부채와 고금리 장기화 상황이 맞물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가계가 진 빚의 규모를 의미하는 가계신용은 작년 12월 말 기준 1886조4000억원(잠정)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또한 2017년 92.0%에서 2022년 108.1%로 5년 만에 16.2% 증가했다. 지난해 들어 증가 흐름이 꺾이기는 했지만, 4분기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00.1%로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 중이다.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 대출 잔액은 지난해 5월 이후 매달 증가해 지난달 28일 기준 696조371억원까지 늘어났다.

코로나 시기 0.5%까지 떨어졌던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2021년 하반기부터 거듭 상승해 지난해 1월 말부터 현재까지 3.5%에서 유지되고 있다.

이자 비용 부담은 서민층과 고소득층에서 모두 증가했다.

지난해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실질 월평균 실질 이자 비용은 2만1000원으로 1년 전(1만7000원)보다 18.7%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1분위 가구의 소비 지출은 0.9% 증가했다. 식료품·비주류 음료 지출은 5.7%, 주류·담배 지출은 8.2% 각각 감소했다.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의 이자 비용 또한 2022년 17만9000원에서 2023년 25만4000원으로 1년 만에 41.7% 늘었다. 같은 기간 소비 지출은 3.7% 증가하는 데 그쳤다.

박세영 기자
  • # 대출 이자
  • # 소비 지출
  • # 가계부채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