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카라 못 잡아” 경찰차 22대 출동, 음주 20대 결국 잡혀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07:36
  • 업데이트 2024-03-05 07: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음주 운전을 하며 “내 차는 스포츠카라 못 잡을 것”이라며 경찰을 조롱한 20대 남성이 결국 붙잡혔다. 경찰은 90분동안 순찰차 22대를 순차적으로 출동시키며 남성을 추격했다.

대전 유성경찰서는 4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도로교통법 위반(음주 운전, 무면허운전) 등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10월 19일 오전 3시쯤 술에 취한 상태로 대전 전역을 걸쳐 약 30㎞를 운전하며 2회에 걸쳐 경찰에 허위 신고를 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A 씨는 경찰에 전화를 걸어 “내가 술을 마셨는데 운전하고 싶다” “제발 잡아 달라. 죽고 싶다. 내 차는 스포츠카라 못 잡을 것”이라며 경찰을 조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예상 이동경로를 따라 약 90분 동안 순찰차 22대를 순차적으로 출동시켜 A 씨 차량을 추격했고 같은 날 오전 4시30분쯤 대전 유성구의 한 주차장에서 그를 붙잡았다.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순찰차가 위급한 상황에 대한 신속한 출동 업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허위 신고자들에 대해 강력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