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태극기’ 판매하는 中 쇼핑플랫폼 …서경덕 “소비자 기만 행위”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4: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유명 쇼핑몰 ‘테무’에서 판매되고 있는 엉터리 태극기들.서경덕 교수팀 제공



"다른 나라의 문화, 역사 먼저 존중 해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중국 유명 쇼핑몰에서 많이 판매되는 엉터리 태극기’에 대해 "소비자 기만행위"라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5일 "삼일절 연휴 내내 태극기에 관련한 오류 제보를 받았는데, 한국인도 많이 이용하는 ‘테무’에서 엉터리 태극기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서 교수가 공개한 ‘엉터리 태극기’는 태극 문양이 뒤집히거나, 건곤감리 4괘의 위치가 제멋대로 뒤바뀐 채로 판매되고 있다.

‘테무’는 해외 고객을 중심으로 영업하는 중국 유명 소핑몰로 한국인 월간 사용자 수도 약 400만 명이 넘는다.

서 교수는 "세계인들이 많이 찾는 쇼핑 플랫폼에 한 나라의 국기를 판매하는 데 있어서 ‘엉터리 디자인’을 방치하고 제재를 안하는 것은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다른 나라 소비자를 대상으로 장사를 하는 글로벌 기업이라면 다른 나라의 문화와 역사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최소한의 비즈니스 예의를 지켜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류 팬들이 엄청나게 늘어난 상황에서 ‘엉터리 태극기’를 구매할 수 있기에 이 부분이 제일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소비자들의 역할도 굉장히 중요하다"며 "이런 ‘엉터리 태극기’를 보게 되면 쇼핑몰 측에 항의 메일을 보내는 등 현명한 소비가 더욱더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