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질 억류 테러범 꼼짝마!” …특전사·경찰특공대, 메이저리그 개막전 열릴 고척돔서 대테러훈련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7: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육군 특수전사령부 백호부대 장병들이 인질 억류 테러범 진압 훈련을 위해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 내부로 신속하게 진입하고 있다. 육군 제공


‘자유의 방패’ 야외기동훈련 일환, 다중이용시설서 "테러범 전광석화 제압"


육군 특수전사령부 백호부대는 서울경찰특공대와 함께 오는 20일 메이저리그(MLB) 개막전이 예정된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다중이용시설 대테러훈련을 5일 실시했다.

이 훈련은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한미연합 연습 기간 이뤄지는 육군 통제 야외기동훈련(FTX) 중 0하나로,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서의 대테러 작전 수행 절차를 익히기 위해 계획됐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육군 특수전사령부 백호부대 장병들이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테러범을 전원 사살한 후, 거수자 신병을 확보해 고척스카이돔을 벗어나고 있다. 육군 제공



훈련은 고척스카이돔에 침입한 무장 테러범이 인질을 억류하고 금전과 탈출용 헬기를 요구하는 상황을 상정해 진행됐다.

백호부대 지휘부는 서울경찰청 관계관들과 폐쇄회로(CC)TV와 드론 등으로 테러범과 인질의 상태를 확인했다. 테러범이 설치한 폭발물이 발견돼 폭발물처리반(EOD)이 투입됐다.

군·경 대테러요원과 EOD 합동팀은 저격수의 엄호를 받으며 고척돔 내부로 진입한 뒤 테러범을 사살하고 폭발물을 제거했으며 인질을 무사히 구출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육군 특수전사령부 백호부대 장병들이 작전차량을 이용해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으로 신속히 기동하고 있다. 육군 제공



다저스와 샌디에이고가 고척스카이돔에서 맞붙는 2024 MLB 정규리그 개막 시리즈는 오는 20∼21일 열린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