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에만 3차례 격돌하는 현대家… ‘돈방석’ 앉을 기회 잡아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09: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현대의 정태욱(오른쪽)과 울산 HD의 주민규가 지난해 K리그1에서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현대가 더비가 3월을 수놓는다. 울산 HD와 전북 현대가 3월에만 3차례 격돌하며, 특히 ‘돈방석’으로 여겨지는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출전권을 놓고 치열한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울산과 전북이 올 시즌 초반부터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울산과 전북은 오는 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을 시작으로 오는 12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2차전, 30일 다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K리그1 경기 등 19일 동안 3차례 격돌한다. K리그1 구단들은 연간 통상 3∼4차례 맞대결을 하는데, 올해엔 AFC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 일정 탓에 울산과 전북이 이례적으로 이달에만 3경기를 치르게 됐다.

울산과 전북은 우승 라이벌로 대결 때마다 치열하다. 울산은 2022년과 2023년 K리그1 2연패를 차지했는데, 특히 2022년 정상에 오를 때 전북의 6연패를 저지하고 2위로 몰아냈다. 기세가 꺾인 전북은 지난해엔 4위에 머무르며 2024∼2025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엘리트 출전권 확보에 실패했다. 하지만 울산도 전북에 당한 것이 많다. 전북이 K리그1 5연패를 차지하는 동안 울산은 2위를 연속 3차례(2019, 2020, 2021년) 기록했다.

3월 3차례 대결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건 AFC 챔피언스리그 8강 1, 2차전 결과다. 누가 4강 문턱을 넘느냐에 따라 2025년 FIFA 클럽월드컵 출전권 향방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FIFA 클럽월드컵은 2025년부터 32개팀 체제로 확대되는데, AFC엔 4장의 출전권이 배정됐다. 2021년과 2022년, 2023∼2024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그리고 최근 4시즌 간 성적을 기반으로 AFC 랭킹을 측정, 최상위 1개 팀에 출전권이 주어진다.

FIFA는 5일 전북이 AFC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르면 FIFA 클럽월드컵에 출전하게 된다고 밝혔다. 전북은 AFC 랭킹에서 2위인데, 1위 알힐랄(사우디아라비아)이 2021년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이미 출전권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울산도 기회는 있다. AFC 랭킹 3위 울산은 전북을 꺾고 AFC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르면 추후 성적에 따라 2위로 올라설 수도 있다. 전북 혹은 울산이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정상을 차지하면 2개 구단 모두 FIFA 클럽월드컵에 나간다.

FIFA 클럽월드컵 출전은 돈방석에 앉을 기회에 비유된다. 2023년 FIFA 클럽월드컵 총상금은 1650만 달러(약 220억 원)였으나, 2025년 대회가 개편되면서 엄청난 상금이 배정될 예정이다. 현재 구체적인 상금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유럽 언론은 2025년 대회 총상금이 기존 대회의 10배가량인 1억6000만 달러(2129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럴 경우 FIFA 클럽월드컵에 출전하기만 해도 수십억 원의 거액을 챙길 수 있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