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준, 3대3 남자농구 국가대표 감독 선임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9: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승준 감독.뉴시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5일 3대3 남자 국가대표 사령탑에 이승준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2024 국제농구연맹(FIBA) 3대3 아시아컵 대회부터 2025 아시아컵 대회 종료일까지 대표팀을 이끈다. 올해 FIBA 3대3 아시아컵 남녀 대회는 이달 27일부터 31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아버지가 미국인인 이 감독은 2007∼2008시즌 국내 프로농구 모비스에서 선수로 뛰었으며 이후 삼성과 DB, SK를 거쳤다. 이 감독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협회는 남자대표 예비 엔트리에 김정년·박래훈·석종태·임원준·임현택·정성조를 선발했다. 여자대표팀 예비 엔트리에는 김두나랑·김현아·백채연·유현이·이소정·조수진이 이름을 올렸다. 협회는 강화훈련 뒤 남녀 최종 엔트리 4명씩을 선발할 예정이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