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농장 침입해 돼지 성폭행한 남자 ‘논란’

  • 문화일보
  • 입력 2024-03-13 10:50
  • 업데이트 2024-03-13 10: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새끼 돼지를 학대하는 브래들리 오라일리. ABC 제공



한 호주 남성이 농장에 있는 돼지를 성적으로 학대한 것으로 알려져 호주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지난 11일 호주 국영방송 ABC는 브래들리 오라일리가 동물을 수간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브래들리는 지난달 11일 빅토리아주 스탠호프에 있는 축산업체 미들랜드 베이컨의 농장에 침입해 돼지를 수간하는가 하면 둔기로 새끼 돼지들을 때리거나 죽이기도 했다. 그의 범행은 동물보호단체 FTP가 지난달 이 농장에 몰래 설치한 CCTV에 포착돼 덜미를 잡혔다. FTP 측은 해당 농장의 동물 학대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CCTV를 설치했다가 이 같은 범행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3일 브래들리를 자택에서 체포했다. 현재 브래들리는 보석으로 풀려났으며 6월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해당 사건은 빅토리아주 의회에서도 다뤄졌다. 자유당 상원의원인 베벌리 맥아서 의원을 포함해 일부 의원은 영상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자리를 뜨기도 했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