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가장 먼저 봄을 맞는 봄꽃 축제 제주에서 잇따라 열려

  • 문화일보
  • 입력 2024-03-16 06:13
  • 업데이트 2024-03-16 06: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서귀포 하영이서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서귀포봄맞이축제 포스터. 서귀포시청 제공



제주=박팔령 기자

국내에서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제주에서 봄꽃 축제가 잇따라 열릴 예정이어서 주말 나들이객은 물론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봄이 찾아 온다는 서귀포시 표선면에서는 ‘서귀포 봄맞이 축제’(15일∼17일)가, 제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벚꽃거리인 제주시 전농로에서도 ‘전농로 왕벚꽃 축제’(22일∼24일) 잇따라 열릴 예정이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15일부터 3일 동안 이중섭공원과 표선면 가시리 일원에서 ‘봄꽃하영이서-2024 서귀포봄맞이축제’를 개최한다. 제주 방언인 ‘하영이서’는 ‘많이 있다’의 의미로 ‘봄꽃 많이 있다’ 축제인 셈이다.

‘복사꽃이 돗국물에 빠진 날’을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올해로 13번째로 문화체육관광부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올레, 왈종미술관, 제주생명자원영농조합법인이 후원하고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와 서귀포봄맞이축제조직위원회가 공동주최한다.

축제 기간 제주오름의 가치를 되살리기 위한 시민포럼과 몰망국과 돗궤기반을 비롯한 제주 전통음식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더불어 서귀포봄맞이걸궁, 진달래꽃 화전놀이 재현, 서귀포 옛 물길 산책, 꽃나무 나눔 행사, 열대·아열대·난대 식물문화탐방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제주 전농로 왕벚꽃 거리common 제주도내 가장 아름다운 벚꽃거리인 전농로 왕벚꽃거리 풍경. 제주시청 제공

제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벚꽃거리로 알려진 전농로에서도 제17회 전농로 왕벚꽃 축제가 오는 22일부터 3일간 열린다.

올해 축제에서는 전농로 벚꽃길 전체를 공연장으로 활용해 다양한 무대공연과 길거리공연,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 등이 펼쳐진다.

‘사랑 벚꽃 가득한 전농로의 봄날’을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첫째 날 축제개막 행사인 길트기 행사와 함께 풍물팀과 지역주민들이 한데 어우러져 전농로 벚꽃길 걷기를 하며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개막식이 진행되고, 색소폰앙상블, 글로리치어리더링, 댄스 등 제주의 봄을 알리는 흥겨운 공연으로 축제 관람객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둘째 날과 셋째 날에는 비보이 퍼포먼스, 점핑 스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시민이 참여하는 왕벚꽃 노래자랑과 난타, 국악댄스, 밴드 공연 등이 펼쳐진다.

이번 축제에서는 ‘전농로에 나를 담아라’ 사진 콘테스트, ‘전농로 왕벚꽃 사진·영상 공모’ 등 이벤트와 도내 관광지 할인 등을 할 수 있는 ‘가즈아~ 푸른밤 제주도 스탬프 랠리’ 코너도 운영된다.
박팔령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