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처 등 2명 흉기로 찌른 40대 범행 1시간여 만에 체포

  • 문화일보
  • 입력 2024-03-28 14:12
프린트
경찰 검거 과정서 자해

전주=박팔령 기자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전 아내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40대 A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상가에서 그의 전 아내인 30대 B 씨와 B 씨의 남자친구 등 2명을 흉기로 찔러 B 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의 남자친구도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A 씨는 흉기를 챙겨 B 씨가 일을 하던 가게로 찾아가 범행했으며 이후 김제로 도주 했다 자해한 것으로 파악됐다. B 씨 남자친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1시간여 만에 A 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크게 다쳐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팔령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