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동훈 대권 경쟁자? 선거 안해본 초보 대표…한심”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3 22: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3일 "내가 한동훈 위원장을 대권 경쟁자로 보고 꼬투리 잡는다고 하는데, 윤 대통령 임기가 2년도 되지 않았다"면서 "그런데도 셀카나 찍으면서 대권 놀이나 하는 것이 어처구니 없어서 참다 참다 못해 충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에 쓴소리를 이어가고 있는 데 대해 "선거를 단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초보 대표에 초선 사무총장, 정치도 모르는 공관위원장까지 모여서 하는 짓들이 한심해서 그런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이어 "지금은 그 애들 시간이고 내 시간은 2년 뒤에나 오기 때문에 묵묵히 보고만 있으려고 했는데 중차대한 총선 국면에 애들의 철 없는 칼춤놀이가 너무 한심해서 몇 마디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근본 없이 떠돌다 우리 당에 들어왔으면 자기 전공인 조국 저격에만 집중하시라"며 "얼마 전에는 퍼스트 레이디를 마리 앙투아네트에 어처구니 없는 비유도 하더니 당원 가입이나 했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하나도 당에 도움도 안 되는 사람들이 왜 당에 들어와 이간질이나 하는지 어이가 없다"며 "이번 총선 끝나면 사라질 사람들이 천방지축 날뛸 날도 며칠 남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