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 다시 자라” 이 말에 속아 콩팥 판 시골 주민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3 22: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네팔의 ‘호세마을’ 주민들이 신장 적출 수술 흔적을 보여주고 있다. 스카이뉴스 보도화면 캡처



"신장은 다시 자란다"는 말에 속아 신장을 내다 판 시골 마을 주민들의 비극적인 사연이 보도됐다.

2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는 네팔 빈민가 호세마을 사람들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의 불법 장기밀매 브로커들은 수년 동안 이 마을을 방문해 사람들에게 장기를 팔도록 설득했다. 돈이 급한 주민들에게는 "신장은 다시 자란다"는 거짓말까지 해가면 신장을 팔도록 했다.

돈을 마련하기 위해 신장을 팔았다는 마을주민 칸차와 람은 "얼마나 많은 사람이 그 일을 했는지 셀 수 없다"며 "이 마을, 저 마을, 어디든 신장을 팔아먹은 사람이 너무 많다"고 했다. 마을 주민들은 신장을 판 대가로 돈을 받았다. 생활고에 몰린 이들은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느껴 신장을 팔게 됐다.

그러나 몇 년 뒤 이들 마을에 비극이 닥쳤다. 신장을 팔았던 주민들의 건강에 이상 신호가 오기 시작한 것이다. 몸이 쇠약해진 일부 주민들은 신장 기능 이상으로 사망까지 이르렀다.

몇 년 전 31세 나이로 신장을 공여했다는 수만은 재정난에 허덕이다 극단적 선택까지 고려했을 무렵, 신장 기증 제의를 받았다. 인도의 한 여성에게 신장을 기증한 대가로 약 500만 원을 받은 수만은 "몸이 약해지고 의식을 잃기까지 했다. 이제 더이상 일을 하기도 어렵다"며 "다른 사람들에게 신장을 팔지 말라고 얘기하고 다닌다"고 말했다.

네팔의 ‘신장’ 문제는 호세마을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설상가상으로 네팔에서는 최근 신부전증을 앓는 2030 인구가 늘고 있는 상황이다. 매체는 "빈곤은 네팔의 건강 위기를 촉발했고, 그 중심엔 신장이 있다"고 덧붙였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