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세 남성, 12세 소녀 결혼 ‘충격’…대중적 분노 확산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07:16
  • 업데이트 2024-04-04 08: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나에서 63세 남성과 12세 소녀가 결혼해 대중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X 캡처



아프리카 가나에서 영향력 있는 60대 남성 종교 지도자가 12세 소녀를 아내로 맞이해 공분을 사고 있다.

3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가나 수도 아크라에서 능구아 원주민 공동체 대제사장인 누우모 보르케티 라웨 츠루(63)가 같은 원주민 공동체 소녀인 12세 소녀와 결혼했다. 가나에서 결혼할 수 있는 법적 최소 연령은 18세인데, 그보다 6세 어린 소녀와 결혼한 것이다. 가나 법에 따르면 18세 미만의 결혼은 금지되지만, 현지에선 조혼 풍습이 이어지고 있다. 국제 비정부기구(NGO)인 걸즈 낫 브라이즈(Girls Not Brides)에 따르면, 가나 여성의 19%는 18세 전에 결혼한다. 15세 생일을 맞이하기도 전에 결혼하는 여성들의 비율도 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SNS에 결혼식 당시 영상이 확산해 논란은 더 커졌다. 영상에 두 사람의 성관계를 암시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기 때문이다. 영상 속에서 일부 하객은 12세 신부에게 “남편을 유혹할 옷차림을 해라” “성적 매력을 높이기 위해 향수를 사용하라”는 등의 발언을 해 충격을 줬다. 가나의 일부 유명인들도 나서 해당 결혼은 비인간적인 행위라며 분노를 표했다.

이에 해당 공동체 원주민 지도자들은 “대중의 분노는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 지도자는 “사제의 아내로서 소녀의 역할은 전통과 관습에 따르는 것”이라며 “소녀는 6년 전부터 사제의 아내가 되기 위한 의식을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혼을 위한 과정이 소녀의 교육을 방해하지 않는다. 이 소녀는 출산 계획도 있다”고 전했다.

논란이 커지자 지난 2일 경찰은 성명문을 발표했다. 경찰은 “해당 소녀의 신원을 확인하고 찾아냈다”며 “현재 소녀와 어머니는 경찰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조사가 이뤄지는 동안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여성, 아동, 사회복지부와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