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북병원, 첫 중증 치매환자 전담병원으로 운영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4: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 서북병원 로고.서울시청 제공



2026년까지 추가지정…고령화 대비 공공의료 서비스 강화


가정에서 돌보기 어려운 중증 치매 환자를 위한 ‘치매안심병원’이 서울시 서북병원에서 운영된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 공공병원인 서북병원은 보건복지부 치매안심병원 지정기준 조사를 거쳐 지난달 7일 서울 지역 첫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 치매안심병원은 행동심리증상이 심한 치매 환자를 집중적으로 치료하고 퇴원 후에도 꾸준한 관리를 통해 집 등 지역사회에서 안전한 생활을 하도록 돕는 병원급 의료기관이다.

서북병원 내 치매안심병원은 988.27㎡ 규모로 31개 병상을 갖췄으며 치매 증상 완화를 도울 수 있는 조명과 색채, 이동 동선을 갖춘 1인 병실 등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으로 조성됐다. 또 임상심리사, 작업치료사, 음악치료사, 미술치료사 등 치매 전문 의료진이 치매 진단부터 약물 치료, 동반 신체질환 관리 등 집중 입원치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심리안정치료실인 ‘스누젤렌’도 마련돼 음악·미술·운동 프로그램과 인지 정서 중심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시는 민선 8기 공약인 ‘안심치매 2.0’ 추진을 위해 2026년까지 치매안심병원 2곳을 추가 지정하는 것을 목표로 중증치매환자 관리를 위한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치매안심병원 개소로 중증 치매 어르신이 안심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고 퇴원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자택에서도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초고령사회에 대비해 치매 관리체계와 공공의료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군찬 기자
김군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