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공항소음피해주민 보청기 구입비 지원…1인당 최대 100만 원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5: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양천구민이 구와 협약을 맺은 이비인후과에서 청력정밀검사를 받고 있다.양천구청 제공



공항소음피해지역 3년 이상 거주한 구민 중 중등도 난청 진단 받은 100명 대상
1인당 최대 100만 원, 8일부터 공항소음대책종합지원센터 방문 신청



서울 양천구는 공항소음으로 인한 난청으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공항소음피해지역 주민 100명에게 보청기 구입비를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신청 대상은 신청일 기준 구 공항소음대책지역(인근지역 포함)에 3년 이상 거주한 구민 100명으로 중등도 난청 진단을 받은 자다. 중등도 난청 기준은 한쪽 귀 청력 손실 40∼80㏈ 미만, 다른 귀 청력 손실 40∼60㏈ 미만이다. 지원 금액은 1인당 최대 100만원(자기부담금 10%)이다. 구 관계자는 "보청기 선결제 비용이 부담되는 구민을 위해 신청자 희망 시 제조·판매업자에게 직접 대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청기는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관내 보청기 전문판매업체에서 구입해야 하며, 보건복지부가 고시한 ‘장애인 보청기 급여제품’이어야 한다. 오는 8일부터 신청서, 중등도 난청 진단서 등을 구비해 구청 녹색환경과 또는 구 공항소음대책 종합지원센터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구는 서류심사 후 선정 결과를 개별 통보할 계획이다.

자세한 자격요건과 신청 방법은 구청 누리집 고시공고 게시판에서 확인하거나 구 공항소음대책 종합지원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난청으로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지만 청력장애 기준에 못 미쳐 지원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공항소음피해지역 구민 여러분을 위해 청력정밀검사와 연계한 보청기 지원 사업을 새로 추진하니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신청 바란다"고 말했다.

김군찬 기자
김군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