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472억 원 투입해 양평 수입리∼가평 삼회리 1.3㎞ 위험도로 개선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4: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방도 391호선 가평∼양평 구간 위험도로 개선. 경기도청 제공



의정부=김현수 기자



경기도는 양평군 수입리와 가평군 삼회리를 잇는 지방도 391호선 1.32㎞ 왕복 2차선 야밀고개 위험도로 선형 개선사업이 완료돼 4일 오후 12시부터 통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굽은 도로를 직선화해 교통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2018년 11월 공사를 시작했다. 모두 472억 원이 투입됐으며, 도로를 직선화하기 위해 터널(538m)을 뚫고 교량 1개(30m)를 새로 놓았다.

가평 청평면과 양평 서종면을 잇는 야밀고개는 굴곡과 경사가 심해 비가 오거나 눈이 내리면 교통사고 위험이 컸다. 1995년 이후 교통사고로 10여 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교통사고 위험을 줄이고 결빙 때 통행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황학용 도 건설본부장은 "야밀고개 외에도 도로의 안전한 통행을 위해 도가 관리하는 도로의 위험 요인을 계속해서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