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빅씽크와 유방암치료제 2종 공동판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9 11: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보령 ‘풀베트주’(왼쪽)와 빅씽크테라퓨틱스 ‘너링스정’. 보령 제공



보령은 빅씽크테라퓨틱스와 유방암 치료제 2종에 대한 상호 코프로모션 계약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양사가 협력하기로 한 유방암 치료제는 빅씽크테라퓨틱스의 ‘너링스정’(성분명 네라티닙말레산염)과 보령의 ‘풀베트주’(풀베스트란트)다. 양사는 두 제품에 대한 공동 영업·마케팅을 통해 유방암 분야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너링스는 경구용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HER2) 양성 유방암 치료제다. 지난 2017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항암신약으로 승인받았다. 2021년 빅씽크가 국내에 도입했다. 풀베트는 보령에서 출시한 풀베스트란트 성분의 유방암 치료제다. 해당 성분으로는 국내 유일의 제네릭(복제약) 제품이다.

이번 계약으로 보령은 기존에 판매 중인 젤로다, 탁솔, 삼페넷에 이어 항암 신약인 너링스를 확보함으로써, 유방암 환자를 위한 다양한 치료옵션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보령 김영석 ONCO부문장(전무)은 "이번 양사 협력으로 보령은 조기 유방암 환자의 수술 후 보조요법에서부터 연장 보조치료 영역까지 포괄적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지웅 기자
박지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