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주유소, 기름값 리터당 30~40원 내린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2 11:43
프린트
정부, 업계와 유가안정 논의
알뜰주유소 연내 40곳 추가


알뜰주유소들이 전체 주유소 판매가보다 ℓ당 30∼40원 인하된 가격에 석유제품을 판매한다. 정부는 연내 알뜰주유소 40개를 추가 선정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정유 4사, 대한석유협회, 알뜰주유소 업계 등과 함께 석유시장 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석유제품 가격 안정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최근 물가 상승으로 인해 국민생활 부담이 가중되고, 중동 정세 불안으로 국제 석유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됨에 따라 유가 안정화를 위한 업계 역할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제유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국내 휘발유는 ℓ당 1670원대, 경유는 1550원대에 판매되고 있다.

 정부는 회의에서 국제 석유제품 가격 상승분과 정유사의 도매가격, 주유소의 소매가격을 비교해 국제가격 인상분 대비 초과 인상 사례가 있는지를 확인하고 업계에 가격 안정을 위한 노력을 요청했다. 또 알뜰공급사(한국석유공사·한국도로공사·농협)의 석유제품 공급가격과 알뜰주유소의 석유제품 판매가격을 분석했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알뜰공급사와 알뜰주유소는 전체 주유소 판매가격과 비교해 ℓ당 30∼40원 인하된 가격에 석유제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석유 가격 안정화를 위해 연내 알뜰주유소 40개를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최남호 산업부 2차관은 “석유제품은 국민생활의 필수재인 만큼 민생 물가 부담 완화를 위한 석유업계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업계에서 상생의 정신을 발휘해주시길 바라며, 정부도 석유 가격 부담 완화를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박수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