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배앓이 확 줄였다…서울우유, ‘A2+’ 출시 “시장 1등 다진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6: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열린 서울우유협동조합 ‘A2+(플러스) 우유 출시회’에서 모델들이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제공



국내 유업계 1위 서울우유협동조합이 프리미엄 우유 신제품을 출시하고 우유 시장 선두 자리 지키기에 나선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A2+(플러스) 우유 출시회’를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새롭게 출시된 ‘A2+ 우유’는 A2 전용목장에서 분리 집유한 100% 국산 A2 우유에 서울우유만의 핵심 가치인 체세포수 1등급, 세균수 1A 원유를 강점으로 내세운다.

특히 A2우유는 기존 우유가 복부팽만·복통·설사 등 장내 배앓이 유발 물질이 포함된 A1 단백질과 A2 단백질을 보유한 것과 달리 A2 단백질만 갖고 있다. A2우유는 모유 단백질 구조와 유사해 흡수도 잘 된다고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설명했다.

서울우유는 오는 2030년까지 A2 원유 비율을 100% 교체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올해 말까지 일 평균 약 1900t의 원유 중 3%인 50t을 A2 우유로 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서울우유 조합원의 모든 목장에서 A2 원유가 생산될 수 있도록 전 라인을 A2 우유로 전환할 방침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장이 A2+ 우유 제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제공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서울우유가 걸어온 길이 대한민국 낙농과 우유의 역사였다"며 "좋은 원유를 더 좋게 만들겠다는 결심으로, A2+ 우유가 세상에 나오게 됐고 A2 우유로의 전면 전환을 통해 또 한 걸음 앞서 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출시회에서 최경천 서울우유 상임이사는 비전 발표를 통해 "저출산 및 고령화, 점차 증가하고 있는 수입산 멸균유에 대비해 A2 우유가 좋은 해답이 될 것"이라며 "서울우유는 A2 우유로의 전면 전환을 통해 프리미엄 우유를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함으로써 우유로 세상을 건강하게 한다는 기업이념을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출시회에서는 신제품 ‘A2+ 우유’의 공식 출시를 알림과 동시에 A2+ 우유 시음회, 포토행사 등 이벤트가 진행됐다. A2+ 우유 광고모델인 배우 박은빈 씨, TV광고 아역모델, 김나영 서울대 교수, 이홍구 건국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