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 대홍수로 50여명 사망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4: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 뱅크



아프리카 동부 탄자니아에 엘니뇨 현상 여파로 폭우와 홍수가 이어지면서 지금까지 적어도 58명이 사망했다고 탄자니아 정부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탄자니아 정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기가 절정기에 달한 이번 달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큰 피해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피해가 심각한 동부 해안 지역의 경우 11명의 희생자가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또 지금까지 폭우와 홍수로 1만여 가구가 영향을 받았으며, 7만5000여 개의 농장이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에는 북부지역의 한 협곡에서 버스가 추락하면서 8명의 학생이 숨졌으며 구조작업에 나선 자원봉사자 1명도 목숨을 잃었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