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이재명 대표 연임하셔야…총선으로 국민 신임”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8: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전남 해남·완도·진도 후보가 완도읍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과 주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박지원 선거사무실 제공



"대선 후보 되려면 1년 전 당 대표 사퇴하면 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오는 8월에 있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와 관련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연임하셔야 맞다"고 15일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지난 22대 총선에서 전남 해남·완도·진도에 당선됐다.

박 전 원장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이번 총선을 통해서도 국민은 이 대표를 신임했다. 차기 대통령 적합도 여론조사에서도 압도적으로 이 대표가 32% 지지를 받더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MBC·코리아리서치, 1001명 대상 무선전화면접, 응답률 15.3%,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특히 박 전 원장은 "국민은 이 대표를 신임하고 그 리더십이 이번 총선의 승리를 가져다줬다"며 "그렇다고 한다면 이 대표가 본인이 원한다고 하면 당 대표를 (계속)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나 문재인 전 대통령도 당 대표 총재가 됐다"며 "지금 민주당 당헌·당규는 ‘대선 후보가 되려면 1년 전에 당 대표를 사퇴한다’ 이걸 지키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서는 "탈당해서 이 대표와 만나 협치를 통해 내각을 구성하는 그런 거국내각이 아니면 어려워진다고 본다"면서 "잔여 임기 3년을 성공하기 위해서는 그 길밖에 없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은 임기 말에 정치적 중립을 위해 거국내각을 구성했다"며 "김대중 총재님을 모시고 제가 워싱턴에 가 있었는데 그때 그 소식을 듣고 김대중 총재께서 노태우 전 대통령과 통화한 기억도 선명하다"고 덧붙였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