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척대지 말고 비대위원 관둬라” 비판에 김경율이 한 말 “왜 이런 바보들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21: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율 페이스북 캡처



김경율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질척대지 말고 빨리 나가라"는 등 보수 지지자의 비판 메시지를 공개하며 "진작 그만뒀는데 왜 이런 바보들이 생기는 걸까"라고 지적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향한 욕설과 비방 등이 담긴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서 보수 지지자로 보이는 발신자는 김 전 비대위원에 "김경율 씨 질척대지 말고 그만 비대위원 관두고 나가라"며 "애초에 국민의힘에 애정도 없지 않으냐"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 비대위원 명함도 없으면 어디 가서 명함 내밀 것 없어 그러느냐"며 "그만 질척거려라. 쪽팔림이라는 것 자체가 없는 거냐"고 지적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율 페이스북 캡처



이에 김 전 비대위원은 "진작 그만뒀다"고 답변했고 이 발신자는 "근데 왜 사퇴의 변도 안 쓰냐. 진작에 관뒀다고 글 올려달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곁에서 좀 사라져주면 감사하겠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국민의힘 비대위는 총선 참패 직후인 11일 한 위원장과 비대위원 사퇴로 해체됐다. 국민의힘은 윤재옥 원내대표가 대표직무대행을 맡는 가운데 지도부 구성을 위해 조기 전당대회, 비대위, 22대 국회 구성 뒤 전당대회 개최 등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