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랑문학상 곽효환 “북방 복원하며 울음 우는 사람들 기억”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9:54
프린트
영랑문학상 곽효환 "북방 복원하며 울음 우는 사람들 기억"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곽효환 시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방은 우리의 기원이 되는 공간이면서 다른 민족들과 조화롭게 살고 기상을 떨친 기억을 품은 공간입니다. 제가 주목한 것은 힘없고 나약하지만, 감당할 수 없는 압도적인 상황 앞에서 울음을 삼키면서 버텨내기도 하고 주저앉기도 한 허기처럼 밀려오는 ‘그리운 무명의 사람들’입니다."

제21회 영랑시문학상 수상자인 곽효환 (57) 시인은 15일 이렇게 말했다. 수상작인 시집 ‘소리 없이 울다 간 사람’(2023·문학과지성사)이 담고 있는 주제의 고갱이를 전한 것.

영랑시문학상 심사위원단(김종해, 나희덕, 이현승 시인)은 올해 수상작으로 곽 시인의 시집을 선정했다고 밝히며 "곽 시인은 북방의 삶에 대한 내밀함을 유지하면서 역사의식을 개인적인 정서로 드러내는 데까지 나아갔다"고 했다. 시집에서 완벽하게 구사된 북방의 언어가 그 생생함으로 증언력을 높인다는 것이 심사위원단의 평이다. 심사위원들은 또 "시집에 넓게 담긴 사회적 서사와 개인적 서정의 스펙트럼은 영랑의 시가 사회·역사의 영역으로 나아갔던 것과 같다"며 "수상작은 영랑의 시 정신에 부합할 뿐 아니라 창조적으로 계승했다"고 했다.

수상작 ‘소리 없이 울다 간 사람’은 곽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이다. 조선인으로 처음 연해주에 정착한 최운보, 시베리아에서 활동했던 항일운동가 김 알렉산드라 페트로브나 등 역사 속에 묻힌 인물들을 다루며 오늘의 의미를 새겼다. 곽 시인은 "그동안 북방을 한국 시의 공간으로 들여오려는 작업을 꾸준히 해 왔는데, 이 시집이 그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했다.

그는 건국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 국어국문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6년 시 ‘벽화 속의 고양이3’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애지문학상, 유심작품상, 편운문학상, 김달진문학상을 수상했다. 시집 ‘인디오 여인’, ‘지도에 없는 집’, ‘슬픔의 뼈대’, ‘너는’을 펴냈다. 문학이론서 ‘한국 근대시의 북방의식’, 시 해설서 ‘너는 내게 너무 깊이 들어왔다’를 썼다. 현재 한국문학번역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시상식은 19일 오후 4시 전남 강진군 강진아트홀에서 열린다. 상금은 3000만 원.

장재선 전임기자
장재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