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애플 꺾고 스마트폰 1위 탈환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1:50
프린트
1분기 출하 6010만대·20% 점유
갤S24 실적 크게 늘어난 영향


삼성전자가 온디바이스 인공지능(AI) 스마트폰 갤럭시S24를 앞세워 올해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4분기 애플에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내어준 지 1분기 만에 탈환한 것이다.

15일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전 세계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6010만 대로, 시장 점유율 20.8%를 기록했다. 애플이 출하량 5010만 대, 시장 점유율 17.3%로 삼성전자의 뒤를 이었다. 직전 분기만 하더라도 애플은 신제품 아이폰15 시리즈 출시 효과 등에 힘입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출하량 8050만 대, 시장 점유율 24.7%를 차지하며 삼성전자(5300만 대, 16.3%)를 크게 앞선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 1분기 갤럭시S24 시리즈가 좋았던 반면, 경쟁사는 중국 시장 내 어려움 및 AI·반독점 이슈 등이 겹쳐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좀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과 애플의 뒤를 이어 중국 제조사들이 3∼5위를 차지해 중국 스마트폰 굴기에도 눈길이 쏠린다. 3위를 차지한 샤오미는 출하량 4080만 대, 시장 점유율 14.1%를 기록했다. 이어 트랜션(2850만 대·9.9%), 오포(2520만 대·8.7%) 등 순이었다.

IDC는 “애플이 지난해 말 1위를 차지했지만,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에 스마트폰 선두 업체임을 재확인하는 데 성공했다”며 “이 두 회사가 고급 시장에서 점유율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중국에서 화웨이의 부활과 샤오미, 트랜션, 오포·원플러스, 비보 등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침체의 늪에 빠졌던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IDC는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2억8940만 대를 기록했다”며 “이 산업이 완전히 위기에서 벗어난 것은 아니지만, 3분기 연속 출하 증가율을 나타내며 회복이 잘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승주 기자 sj@munhwa.com
이승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