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스러운 보복” 이스라엘 예고에 뉴욕증시 하락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08: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지난 14일 텔아이브의 국방부에서 전시 각료회의를 열고 있다. 이스라엘 공보실 신화 뉴시스



뉴욕 증시는 지난 주말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격에 대해 이스라엘이 "고통스러운 보복"을 하겠다고 밝히자 하락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48.13포인트(0.65%) 하락한 3만7735.11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1.59포인트(1.20%) 하락한 5061.82를,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90.08포인트(1.79%) 하락한 1만5885.02를 나타냈다.

뉴욕증시는 이날 오전에 반등세를 보였으나 점차 반락했다. 다우지수는 오전에 300포인트 이상 오른 이후 200포인트 넘게 빠졌으며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1% 이상 급락했다.

시장 참가자들이 주말 동안 일어난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격에도 중동 전쟁이 본격적으로 확대되지 않은 점에 주목했으나 이스라엘이 고통스러운 방식의 보복을 예고하면서 안도할 수 없는 양상이 이어졌다.

이란이 시리아 영사관 폭격에 대한 보복으로 지난 14일 이스라엘 본토를 공격했으나 이스라엘이 즉각 전면전에 나서지 않으면서 지정학적 리스크는 한숨 돌렸다.

그러나 이스라엘 채널12 방송은 역내 전쟁을 촉발하지 않으면서 이란에는 고통스러운 방식의 선택지를 택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동 지역의 전쟁이 당장 불붙지 않은 점은 시장에 안도감을 줬으나 일촉즉발의 상황에 경계심을 늦추기 어려운 양상이다.

이날 미국 경제지표는 호조를 보였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올해 3월 미국의 소매판매는 계절 조정 기준 전월보다 0.7% 증가한 7096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였던 0.3% 증가를 크게 웃돌았다.

이날 10년물 미국채 수익률은 8bp 이상 급등한 4.61%로 올라 주가지수에 부담 요인이 됐다.

기술주들은 일제히 반락했다. 아마존닷컴과 알파벳A는 1%대 하락했고, 메타플랫폼스(페이스북)는 2%대 내렸다. 마이크로소프트도 1.96% 하락했다.

다만, 테슬라는 비용 절감을 위해 직원의 10%를 해고한다는 소식에 5% 이상 급락했다.

애플도 1분기 아이폰 출하량이 감소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2%대 내렸다.

박세영 기자
  • # 이스라엘
  • # 이란
  • # 뉴욕증시
  • # 다우
  • # 네타냐후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