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나 빌보드코리아 대표, “K-컬쳐 세계에 알리는 가교 역할 할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5: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빌보드 마이크 반(왼쪽) 사장과 김유나 한국 지사장.

"K-컬처를 세계에 알리는 가교 역할을 수행할 것입니다."

김유나 빌보드코리아 발행인 겸 대표이사가 오는 6월 공식 론칭을 앞두고 이같은 출사표를 던졌다.

김 대표와 마이크 반(Mike Van) 빌보드 본사 CEO는 15일 서울 강남 조선팰리스에서 빌보드 코리아 론칭을 기념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각각 본사와 한국 지사 차원의 빌보드 코리아 운영 계획을 전하는 동시에 글로벌 위상이 상승하고 있는 K-팝에 대한 다양한 논의도 이뤄졌다.

먼저 마이크 반 CEO는 "빌보드 코리아 론칭을 축하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면서 "빌보드 코리아와 함께 전 세계 팬들이 K뮤직의 최신 뉴스, 트렌드 및 인사이트에 완전한 형태로 접근할 수 있도록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음악이라는 보편적인 언어에 의해 연결된 우리는 한국 음악 산업의 무한한 가능성을 축하하는 이 여정에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오늘 빌보드가 한국에서 새로운 장을 열게 됐음을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빌보드 코리아는 오는 6월 ‘빌보드K Vol.1’을 발행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김 대표는 "얼마 전 론칭을 기념해 본사와 함께 100명의 K-팝 스타들을 발표한 적이 있는데, ‘빌보드K Vol.1’에는 이들을 포함해 더욱 다양한 K팝 아티스트들을 다룰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본사와의 협업 계획을 묻는 질문에 김 대표는 "빌보드 코리아를 빌보드 본사의 K-뮤직 팀이라고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이미 본사 콘텐츠팀과 편집장님과 함께 다양한 기획들을 지금 구상하고 있다"며 "매달 K-팝 스타의 디지털 화보를 본사와 함께 발행할 예정이기도 하다. 그 외에도 소셜 미디어와 닷컴에 들어가는 많은 콘텐츠들이 본사와 공동 기획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하나 더 또 재미있는 소식을 드리면 이번 마이크 반 사장 방한 기간에도 모 K-팝 스타와 함께 콘텐츠 하나를 촬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