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으로 더 빠르게, 미래를 더 가깝게!…노원구, GTX-C 노선 착공식 개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0: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승록(왼쪽) 서울 노원구청장이 지난 11일 서울 노원구에서 열린 GTX-C 사업 성공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동부건설 관계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원구청 제공



광운대역에서 삼성역까지 9분, 수원까지 33분에 도달 가능
광운대역세권 개발 호재와 맞물려 월계 권역의 미래 변화 앞당겨
지난 11일 노원구와 GTX-C 2공구 사업시행자 업무 협약 체결



서울 노원구가 ‘GTX-C 착공식’을 개최하며 지역 간 교통 격차 해소를 위한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시대의 본격 개막을 알린다.

16일 구에 따르면 오는 19일 오후 4시 광운대역 광장에서 개최되는 착공식 행사에서는 지역 내 주요 인사와 주민 약 500명을 초청해 그간의 사업 경과를 보고하고, GTX-C 주제 영상 시청에 이어 착공 기념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기존 지하철1호선과 경춘선의 정차역인 광운대역에 GTX 노선이 연결되는 것은 이 지역 발전에 큰 의미를 갖는다. 과거 물류 부지였던 광운대역세권 약 1만5000㎡가 최고 49층의 명품주거시설과 상업·업무시설로 재탄생하는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올해 착공되는 역세권 개발사업을 통해 주택과 상업단지 외에도 문화복합시설을 포함한 17개의 공공기여 시설이 들어서며, 이 과정에서 경춘선 숲길 연장과 보행 및 도로 정비가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노원구의 신경제 중심지로서 위상이 높아지는 동시에 인근 주민들의 주거 여건이 크게 개선될 계기가 마련되어 월계지역 주민들의 기대감이 날로 커지고 있다.

한편 구는 지난 11일 GTX-C 2공구 건설사인 동부건설과 ‘GTX-C 업무 협약식’을 갖고, 해당 노선의 조기 개통과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이번에 착공하는 GTX-C 노선은 양주 덕정역에서 수원역까지 총 86.46km 구간이며 14개 정거장 중 노원구 지역에서는 광운대역을 지난다. 이 노선이 2028년 개통되면 광운대역에서 삼성역까지 9분, 수원역까지는 33분에 도달할 수 있어 수도권 동북부에서 강남과 경기 남부로의 진출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노원구가 서울의 변두리를 벗어나 수도권 동북부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광역교통망의 확충은 필수조건"이라며 "GTX, 광운대역세권 개발을 포함해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윤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