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브론, 커리, 듀랜트, 미국 농구대표팀, 파리올림픽에 최정예 드림팀 출격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6: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NBA를 대표하는 스타 르브론 제임스(왼쪽부터)와 스테픈 커리, 케빈 듀랜트는 오는 2024 파리올림픽서 사상 처음으로 미국 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AP뉴시스



2024 파리올림픽에 미국프로농구(NBA)에서 활약하는 드림팀이 출격한다.

미국 매체 디애슬레틱은 16일(한국시간)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미국 농구대표팀 12명 가운데 11명이 확정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 케빈 듀랜트(피닉스), 조엘 엠비드(필라델피아), 제이슨 테이텀, 즈루 홀리데이(이상 보스턴), 데빈 부커(피닉스), 타이리스 할리버튼(인디애나), 앤서니 에드워즈(미네소타), 앤서니 데이비스(LA 레이커스), 뱀 아데바요(마이애미)의 파리올림픽 출전이 확정됐다.

미국대표팀의 남은 한 자리는 커와이 레너드, 폴 조지(이상 LA 클리퍼스), 파올로 반케로(올랜도), 미칼 브리지스(브루클린), 제일런 브런슨(뉴욕)이 다투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농구는 최근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 현역 NBA 선수들이 출전했으나 준결승에서 독일, 3∼4위 결정전에서 캐나다에 연이어 덜미를 잡혀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2019년 대회에서도 7위에 머물렀던 미국은 파리올림픽을 명예회복의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미국은 1992 바르셀로나 대회 때 마이클 조던과 매직 존슨, 래리 버드 등이 출전하는 드림팀 1기를 구성했다. 2008 베이징 대회 때는 제임스와 코비 브라이언트, 크리스 폴(골든스테이트) 등이 총출동했다. 파리올림픽에서는 제임스와 커리, 듀랜트가 사상 처음으로 한 팀으로 호흡을 맞출 전망이다.

제임스는 2004 아테네 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따냈고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에서는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듀랜트도 2012년 런던과 2021년 도쿄에서 맹활약해 미국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다만 커리는 올림픽에 첫 출전을 앞두고 있다. 커리는 제임스가 선발되지 않았던 2010년과 2014년 월드컵에 나가 금메달을 가져왔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