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 한 짝만 사게 해줘” 장애인 선수 요구에…나이키 반응은?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7 11:21
  • 업데이트 2024-04-17 11: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패럴림픽 출신 육상 선수 스테프 리드. 틱톡 캡처



한쪽 다리가 없는 영국의 패럴림픽 선수가 유명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에 “운동화를 한 짝만 살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나이키가 패럴림픽 선수들을 마케팅에 활용하면서도, 정작 상품을 판매할 때는 장애인을 배려하지 않는 행태를 지적한 것이다.

영국 패럴림픽 육상 선수 출신인 스테프 리드는 최근 자신의 틱톡 계정에 이 같은 내용의 영상을 올렸다. 리드는 “최근 친구들이 신발을 한 짝만 신고 다른 다리엔 경기용 의족을 단 나이키 매장의 마네킹 사진을 보내줬다”며 “정말 멋지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나이키에 ‘뻔한 질문’을 던졌다”며 나이키 측 상담원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내용에 따르면 리드는 “다리 절단 수술을 받았는데 신발을 한 짝만 사거나, 왼쪽 신발은 두 짝만 사는 것이 가능한가”라고 문의했다. 하지만 나이키 측은 “안 된다”는 답만 내놨다.

리드는 재차 “나이키 제품들은 비싸다. 내가 상품의 반만 사용할 수 있는데 비싼 돈을 들이는 건 우습게 느껴진다”고 항의했다. 이에 나이키 측은 “10% 할인쿠폰을 증정해 주겠다”고 제안했다. 리드는 “이 제안이 매우 친절하게 느껴지긴 했지만 나는 앞으로도 신발 한 짝만 필요할 것”이라며 이는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했다.

나이키 상담원은 “15% 할인쿠폰을 주겠다”고 재차 제안했다가 리드가 이를 거절하자, “이 문제를 윗선에 전달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리드는 영상에서 “9일이 지났지만 나이키 측으로부터 어떤 연락도 받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다른 스포츠 브랜드도 제품 홍보에 의족으로 뛰는 선수를 활용하고 있어 신발을 한 짝만 판매하는지 물었으나 대답은 ‘아니오’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업이 다리가 없는 마네킹을 이용하는 것은 환영하지만 이런 (포용적인) 이미지를 이용하려면 실제 비즈니스에서도 이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나이키는 성명을 내고 “불만을 공유해 준 리드에게 감사하다”며 “나이키는 모든 운동선수를 대변하며 전 세계 수많은 장애인 선수와 연맹을 후원하고 모든 형태의 운동에서 그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멤피스에 있는 당사의 물류 센터에서 단일 신발 재고를 선별해 한쪽만 제공하고 있다”며 “향후 더 많은 지역으로 이 프로그램을 확장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