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연습 중 쓰러진 30대 여배우, 장기기증으로 3명에 새 생명 나눴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22: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극 배우 주선옥. 유족 제공 연합뉴스



연극 연습 도중 쓰러진 연극배우 주선옥(38)이 장기기증으로 3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세상을 떠났다.

18일 유족 등에 따르면 주선옥은 지난 4일 연극 연습 중 뇌출혈 증세로 갑작스럽게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9일 뇌사 판정을 받았다.

이후 서울아산병원에서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과 폐, 간장과 좌우 신장, 안구를 기증했다.

유족은 "평소 선행을 베풀며, 장기기증에 대한 긍정적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고인의 뜻에 따라 장기 기증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2010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주씨는 ‘하카나’, ‘늑대는 눈알부터 자란다’, ‘권력에 맞서 진실을 외쳐라’ 등의 작품을 남겼다.

주씨의 동료들은 대학로에서 활동했던 고인을 기려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장례를 치렀다.

박세영 기자
  • # 연극 배우
  • # 주선옥
  • # 장기기증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