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번역원, 별마당도서관서 한국문학 전시 개최...5월12일까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6: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전시장 전경_3 (1) 사진=한국문학번역원 제공

한국문학번역원이 해외에서 성과를 거둔 한국문학을 별마당 도서관에서 소개한다.

번역원은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위치한 별마당 도서관에서 18일부터 5월12일까지 ‘문학을 펼쳐 봄: 세계를 매혹시킨 한국문학’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최근 한국문학의 해외 문학상 수상·입후보 소식이 잇따르면서 한국문학의 국제적 성과와 그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기획됐다. 최근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시 부문을 수상한 김혜순 작가의 ‘날개 환상통’을 비롯해 한강 작가의 ‘작별하지 않는다’, 손원평의 ‘아몬드’ 등 2019년 이후 해외 문학상을 수상한 작가 11명의 작품 13종의 원작과 번역서 총 82종을 만나볼 수 있다.

또, 오는 5월10일에는 최근 프랑스 메디치 상, 에밀기메 아시아 문학상을 받은 한강 작가가 수상 도서인 ‘작별하지 않는다’를 주제로 강연과 낭독회를 진행한다. 한 작가는 행사를 통해 작품의 배경과 창작 과정을 소개하고 작품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곽효환 번역원장은 "한국문학의 국제문학상 수상의 의미를 기념하며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한국문학이 세계 무대에서 달성해 온 중요 성과를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문학이 국제상에 입후보·수상하는 횟수가 증가하고 있는 것은 한국문학이 세계문학으로 자리 잡았음을 방증한다"고 밝혔다. 신재우 기자
신재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