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0㎞ 상공서 본 지구…한화시스템, SAR위성이 촬영한 사진 첫 공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4: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우주에 도착한 한화시스템 ‘소형 SAR 위성’ 모습. 사진=정부 제공



뉴욕 맨해튼 스카이라인 등 세계 관광명소 담아
발사 후 4개월 간 하루에 지구 15바퀴 돌아
민간 관측 위성 서비스 고도화 기대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12월4일 우주에 오른 국내 최초 민간 관측위성 ‘소형 SAR(Synthetic Aperture Rarar) 위성’이 지구 곳곳을 촬영한 영상을 18일 공개했다.

상공 650㎞에 위치한 위성이 보내온 이 영상에는 미국 뉴욕 맨해튼 스카이라인과 세계 최대 인공섬인 두바이 ‘팜 주메이라’ 등 세계 관광명소 지형들이 포함됐다.

한화시스템의 위성은 현재 운용되는 선진국 SAR 위성 영상에 준하는 화질을 갖췄다. 특히 뉴욕 영상에는 맨해튼 도심 한복판에 위치한 센트럴 파크와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 홈구장인 ‘양키 스타디움’이 선명하게 담겼다.

이밖에 주요 교량·하천·공항까지 상세 식별과 관측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한화시스템 측은 설명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화시스템 소형 SAR 위성이 650㎞ 상공에서 촬영한 야자수 모양 세계 최대 인공섬인 두바이 팜 주메이라 모습. 한화시스템 제공



SAR 위성은 지상으로 전자파를 조사(照射·비춤)한 후 지표면에 부딪혀 되돌아오는 반사파를 시간순으로 합성해 지표면의 지형도를 만들어 내기 때문에 ‘고성능 영상 레이더 위성’이라고도 불린다.

SAR에 쓰이는 마이크로파는 짙은 구름도 통과할 수 있어 주·야간 관계없이 악천후에도 지구관측 영상 촬영과 정보수집이 가능해 신에너지 탐사, 기후·환경 및 재해·재난 감시 등에 사용된다.

소형 SAR 위성은 지상 지형 정보 수집을 위한 시험 운용을 진행 중이다. 발사 후 4개월간 하루에 지구를 15바퀴씩 돌며 6회 가량 지상 기지국과 양방향 통신을 수행하고 있다.

또 관측 대상의 미세한 변화를 감지할 수 있어 도심 지반침하(싱크홀) 현상·산사태·물류량 변동도 예측할 수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화시스템 소형 SAR 위성이 촬영한 美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홈구장 양키 스타디움 모습. 한화시스템 제공



한화시스템은 소형 SAR 위성 기술을 활용해 ▲B2G(기업과 정부 간 거래)·B2B(기업 간 거래)용 ▲고해상도 위성 이미지 분석을 통한 환경 모니터링 ▲GIS 지도 제작을 위한 데이터 분석 등 위성 서비스 시장에서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위성 개발·제조·발사·관제·서비스까지 우주 사업 범위를 넓히고, 앞으로 국내외 다양한 산업 발전을 도울 수 있는 민간 관측 위성 서비스를 고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