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철강업계 “수요부진 등 업황 악화… 상호협력”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12:07
프린트
민관 철강협 회의서 공감대

한국과 일본 민관 철강협의회가 최근 철강 수요 부진, 지정학적 요인 등으로 무역 여건이 녹록지 않음을 확인하고 상호 협력 필요성에 공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오전 부산 롯데호텔에서 일본 경제산업성과 ‘제21회 한·일 민관 철강협의회’ 회의를 개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일 민관 철강협의회는 지난 2001년 출범한 한국과 일본 철강산업 간 정례 소통 채널이다. 2019년부터 약 4년 6개월간 중단됐다가 지난해 5월 재개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산업부와 일본 경제산업성 등 양국 정부와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동국씨엠, 세아홀딩스, 한국철강협회 등의 37명이, 일본 측에서는 JFE스틸, 신일본제철(NSC), 고베제강, NSSC, 일본특수강협회, 일본스테인리스협회 등의 19명이 자리했다. 참석자들은 한·일 철강산업 동향을 공유하고 탄소 규제, 무역 현안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한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아울러 철스크랩, 그린수소 등 탄소중립 핵심 연·원료 확보와 탄소감축 기술개발 등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측은 올해 하반기 예정된 제2회 한·일 그린 철강 공동세미나에서 논의를 구체적으로 이어가기로 했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박수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