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 치료제 등 43억 원 어치 가짜약 팔려던 80대 男女 실형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0 08:22
  • 업데이트 2024-04-20 21: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서부지방법원연합뉴스TV

발기부전 치료제 등 위조의약품 약 40억 원 치를 판매하기 위해 보관한 80대 남녀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1부(임민성 부장판사)는 최근 상표법 위반, 약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80대 추 모 씨와 박 모 씨에게 원심 판결을 깨고 각각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 범행은 상표권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과 한국 사회에 미치는 해악이 무척 크다"고 판시했다. 지난해 5월 1심 재판부는 추 씨에게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 박 씨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었다.

검찰이 형이 너무 가볍다며 항소했고 2심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이들은 2020년 12월 취득한 위조 의약품 등 총 약 26만3천 정의 위조 의약품을 보관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이 보관한 약품은 정품 시가로 약 43억 4000만 원에 달했다. 재판부는 이들이 과거 모조 의약품이나 의약품 미신고 수입 혐의 등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점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밝혔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